2018.03.21. 춘분에 눈이라니

2018.03.21. 산수유.

눈이 내렸다. 춘분에. 춘분이라면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때, 태양의 움직임을 기준으로 하자면 봄의 한복판인데. 생각해보니 아주 이상한 일은 아니다. 몇 년 전엔가는 벚꽃 피기 시작할 무렵에 눈이 내린 걸 본 적도 있었다. 지난 주말까지만 해도 ‘이제 덥다’ 소리가 막 나왔는데, 오늘은 이거 겨울옷을 입어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했다.

2018.03.21. 산수유.

그래도 ‘겨울이 다시 왔다’고 할 정도는 아니었다. 그냥 좀 ‘쌀쌀하다’ 싶을 정도? 그래서 역설적으로 봄이 왔음을 또 느낀다.

2018.03.21. 홍매화.
2018.03.21. 홍매화.

그래서 그런가, 아침에 ‘눈 맞은 꽃’ 사진을 찍어 보려고 출근길에 허둥지둥 나섰는데 이미 꽃에 앉은 눈은 다 녹고 없었다. 역시 사진을 찍으려면 부지런해야 한다.

2018.03.21.

그럼 이만

2018.03.17. 드론 날리기 좋은 날의 전주

2018.03.17. 전라감영 터.

이번에는 작심하고 드론을 들고 나갔다. 먼저 보고 싶었던 건 전라감영 복원 현장이었는데, 공사장 벽에 투명하게 뚫어놓은 부분을 통해서도 볼 수 있지만 나는 좀 더 보고 싶었다.

2018.03.17. 전라감영 터.

어쩐지 무슨 보도자료용 사진처럼 되었다. 올해 안에 선화당을 먼저 복원하고(전라도 천 년 기념식을 여기서 연다고 한다) 내년 말까지 전체 공사를 끝낸다는데, 그 완성된 모습이 기대도 되고 궁금하기도 하고 그렇다.

2018.03.17. 풍남문 광장.

그 다음엔 풍남문 광장엘 갔다. 날이 따수워져서 그런지 사람이 많이 나와 있었다.

2018.03.17. 풍남문.

어쩐지 관광 홍보 카탈로그에 나올 것 같은 사진도 찍고

2018.03.17. 풍남문.

음 이런 모습으로는 처음 보는 것 같다.

2018.03.17. 전동성당.

이건 전동성당. 드론 촬영의 매력 중 하나가 저 그림자에 있다. 지상의 눈높이에서는 볼 수 없는데, 이걸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색다른 맛이 난다. 자칫 단조로워지기 쉬운 직부감 사진에 입체적인 느낌을 더해주는 것 같다.

(/w DJI 스파크)

2018.03.16. 예쁜 길고양이

2018.03.16.

길을 지나는데, 길 옆 화단에서 뭐가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났다. 뭐지, 하고 발을 멈추고 들여다보는데, 글쎄 흰색과 검은색이 적절히 섞인 고양이 한 마리가 있는 것이 아닌가. 몸집은 조금 작은 편이었는데, 다 안 커서 그런 건지 어쩐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가까이 가니 ‘끼융’ 하는 소리를 내며 이쪽을 쳐다봤다.

2018.03.16.

여기까지 찍고 주머니를 허겁지겁 뒤졌는데, 이럴수가, 항상 주머니에 넣어 가지고 다니던 츄르가 없는 것이다. 생각해보니 겨울에서 봄으로 황급히 넘어오면서 바뀐 겉옷 주머니에 츄르를 깜빡하고 안 넣어뒀다. 하필 길고양이를 만날 때면 츄르가 없고, 츄르가 주머니에 있으면 길고양이가 보이질 않는다. 너무 기막힌 불운이다.

2018.03.16.

한참 저렇게 있다가 내가 살짝 움직이자 화단 속으로 들어가버렸다.

2018.03.16.

근데 위에서 보면 보이지롱

2018.03.16.

E-m1의 틸트 디스플레이에 경의를 표하는 바이다.

그럼 이만

2018.03.14. 더운 봄날

2018.03.14.

일이 너무 바빠 계절 바뀌는 것도 모르고 있었다. 아니 사실 알긴 알았는데, 딱히 겨울이 갔다! 봄이다! 하는 느낌은 못 받았다. 사람이 고되면 외부 세계의 변화에 둔해지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기온이 올라도 오르든지 말든지… 얼음이 녹아도 녹든지 말든지… 미세먼지가 몰려와도 몰려오든지 말든지… 아니 그건 안 된다.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

2018.03.14.

하여간 점심 먹고 산책을 좀 하는데, 글쎄 나무마다 꽃눈이 올라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보니 매년 이맘때면 꽃 사진, 풀 사진을 찍곤 했던 기억이 난다. 벌써 3월 중순인 것이다. 근데 이게 뭐더라? 매화인가?

2018.03.14.
2018.03.14.
2018.03.14.

그러나 오늘은 봄의 온기가 과했다. 햇볕에 머리와 등이 뜨거웠으니.

2018.03.10.

과하든 말든, 고봉이는 귀엽다.

그럼 이만

2018.03.02. 전주 건산천과 별 거 아닌 일상.

2018.03.02.

가물어서 그런지, 건산천에서 좀 뭐라고 표현하기 힘든 더러운 냄새가 물씬 풍겼다. 그런 물에서도 오리들은 잘도 헤엄치며 먹이를 찾던데, 괜찮을까. 잘 모르겠다. 자기들이 더 잘 알 테지. 이쪽에서 드론을 날릴 때는 내를 가로지르는, 보일 듯 말듯한 전선들을 조심해야 한다. 다행히 걸리지는 않았다.

2018.03.02.

고저의 대비가 확실하다. 저 모래내도 복개돼 있던 걸 뜯어낸 지 얼마 안 되고, 왼쪽의 고층 아파트도 최근에 지어졌다.

2018.03.02. 전주 시외버스 터미널.

해 질 녘에 한 번 더 나갔다. 하늘에서 바라보는 석양이 참 멋진데, 드론으로는 석양 사진을 제대로 담아낼 수가 없어서 아쉽다. 아무래도 센서가 작아서 다이내믹 레인지에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노출브라케팅으로 어떻게 해보려고 했지만, 하얗게 뻥 뚫린 걸 무슨 수로 살려… 그건 일단 내 보정 실력 레벨에서는 불가능.

2018.03.02.

그래도 석양 무렵의 빛은 아름답다.

2018.03.02. 전주종합경기장.

그럼 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