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6. 남원 서도역.

2018.02.16.

남원 옛 서도역은 소설 <혼불>의 공간적 배경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너무 깔끔하게 관리되고 있지도 않고, 그렇다고 아예 흉가처럼 너저분하게 방치돼 있지도 않은, 묘한 매력이 있다. 저 건물이 지금 모습으로 단장되기 전에, 그러니까 평범한 옛날 시골역사 같은 모습을 하고 있을 적에 가본 적이 있는데, 어떤 ‘맛’이라고 한다면 그때 느낌이 더 좋았던 것 같기도.

2018.02.16.

여름~가을에는 배롱나무꽃, 코스모스가 연달아 피고 이어 노란 은행잎이 땅을 덮는다. 만약 흰 눈이 가득 쌓였을 때 왔다면 어땠을까?

2018.02.16.

철길을 그대로 보존하지 않고 틀어서 순환형 레일바이크 코스를 만든 건 좀 아쉽다. 레일바이크가 성업 중이었다면 아쉬움이 덜했을지도 모르겠으나……

2018.02.15. 전주 상산고와 인근 풍경.

2018.02.15. 9컷 파노라마.

지상에서는 별로 하늘이 맑다는 느낌은 못 받았는데, 드론을 띄워서 보니까 생각보다 더 파랗더라는 연휴 첫날. 스파크의 짐벌 피치각 스펙 때문에 하늘을 더 시원하게 못 담은 게 좀 아쉽다.

2018.02.15.
2018.02.15.
2018.02.15.

전에도 좀 이상하다고는 생각했지만, 이날에서야 비로소 깨달은 게 있다. 바로 -90도 직부감이 안 된다는 사실. 아무리 위치와 각도를 맞춰봐도 가로세로가 딱 안 맞길래 사양을 찾아보니 -85도가 한계였다. 이럴수가…… 걍 찍고 포토샵으로 위를 늘려서 맞출까 싶기도 하고.

2018.02.15.
2018.02.15.

춥지도 않고 바람도 잔잔하고 시정까지 좋아서 드론 날리긴 참 좋은 날이었다. 바람이 잔잔하니까 또 360도 파노라마를 안 남길 수가 없지.

스카이픽셀에서 임베드로 불러오는 방법을 모르겠다. 그냥 링크로만. (여기)

그럼 이만

2018.02.12. 와 눈 겁나게 와분다

2018.02.12.

점심을 먹고 나오는데, 눈이 막 쏟아지면서 눈앞을 가리는 게 아닌가. 하늘 한가득 쏟아붓는 듯했다. 아따 이거 겁나네;;; 싶을 정도였다. 사실 어제도 눈이 왔지만 오늘 오전만 해도 마음을 잠깐 놓았었다. 반성합니다. 한국인아! 또 속냐!

2018.02.12.
2018.02.12.

내일 출근 어떻게 하지?

2018.02.09. 전주역 앞 첫마중길 야경.

2018.02.09.

작년에 조성된 첫마중길에 이것저것 뭘 많이 해놨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야경을 보는 건 또 처음이었다. 바닥의 작은 연못(?)에 비친 불빛이 호화롭다.

2018.02.09.
2018.02.09.

그냥 지나가던 길이었으므로 삼각대는 없었지만 e-m1의 손떨림보정을 믿고 그냥 찍었다. 숨을 잘 고르면 40mm에서 1/3초까지는 버틸 수 있다.

그럼 이만

2018.02.06. 너무 추웠다, 덕진연못.

2018.02.06. 얼음 하늘.

바람이 세게 불었던 탓인지 이번에는 덕진연못 얼음에 흰 방울들이 보였다. 하늘에서 보니까 굉장히 튼튼하게 잘 언 것 같았는데, 얼음판 두께가 얼마나 될런지는 모르겠다. 옛날에는 겨울에 덕진연못 물이 얼면 저 얼음 위에서 스케이트나 썰매를 타곤 했다고 들었다.

2018.02.06.

이렇게 보면 약간 청동거울 같다는 느낌도 든다.

2018.02.06. 연.
2018.02.06. 양자택일 극단적이야

그리고 이날은 DJI 스파크에 탑재된 360도 파노라마 기능을 써봤다. 공중에서 스스로 돌면서 사진 46컷을 찍어 합성해주는 기능인데, 이날은 바람이 좀 분 탓에 연화교가 어긋나버렸다. 바람이 안 부는 날에 다시 해봐야겠다.

(360도 사진을 보시려면 여기를 눌러 스카이픽셀로.)

참, 덕진공원에서 드론을 날리다 보면 전파 간섭을 받는지 신호가 좀 끊기는 지점이 있다. 이날도 첫 번째 비행에서 신호가 끊겨 홈 포인트로 돌아왔다. 조심해서 날려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