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아그파 비스타 200 세 롤.(/w pentax mx, canon eos-1)

pentax mx+a 50mm f/1.7.

‘필름 느낌’이라는 것을 잘 모르겠다. 필름으로 찍으면 필름 사진이고 디지털로 찍으면 디지털 사진인 건 알겠는데, ‘필름 느낌’은 뭐고 ‘디지털 느낌’은 또 뭐람. ‘감성’이라는 것도 정말 모르겠다. 어떤 것이 ‘감성적’인 건가? 그럼 ‘감성적’이지 않은 사진은 ‘이성적’인 건가? 이성적? 논리적? 모르겠다.

하여간, 최근에는 많은 사진을 필름으로 담고 있다. 특별히 필름 사진에 대한 애착이 생겨서 그런 건 아니고, 자동slr인 캐논 eos-1을 들이고 나서 필름 한 통 쓰는 게 정말 쉬워졌기 때문이다. 이 카메라는 그냥 디지털로 찍듯이 막 찍어댈 수 있다. 한 컷 감고 한 컷 찍고, 초점은 또 수동으로 맞추고, 이러면서 괜히 또 신중한 척하고(사실은 알못인 주제에), 그럴 필요가 없어서 좋다.

canon eos-1+tamron 28-75mm f/2.8.

날이 너무 더워져서 카메라 들고 돌아다니기도 어려운 시절이지만, 그래도 한 번씩 산책은 한다. 어차피 눈에 익은 장소들이니 카메라라도 바꿔 들고 나가는 맛이 있어야 좀 새롭게 찍어볼 수 있다. 특별한 이유 없이 eos-1을 어깨에 걸고 나간 날, 덕진공원에는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canon eos-1+tamron 28-75mm f/2.8.

7월 중순에 접어들어서 드디어 연화교 재가설 공지를 만난다. 연화교가 이제는 진짜로 철거되려나보다. 가설된 지 38년?인가 지났으니까, 사실 숫자만 놓고 보면 그렇게 낡은 건지는 모르겠는데, 관리가 잘 안 된 건지 지을 때 튼튼하게 못 지은 것인지 이제는 발만 올려놔도 삐걱삐걱거리는 게 여간 불안한 게 아니었다.

canon eos-1+tamron 28-75mm f/2.8.
canon eos-1+tamron 28-75mm f/2.8.

그렇다고 수동카메라가 재미가 없다는 얘기는 아니다. 신중한 척하는 그 재미도 분명 사진 찍는 재미다. 피사체를 놓칠까봐 온 신경을 집중해서 노출과 초점을 맞추는 것도 매력이 있다.(이렇게 하다 보면 셔터속도를 대충 어느 수준에 고정해 놓고 왼손으로 조리개만 조절해서 노출을 맞추게 된다. 셔터속도 다이얼을 팍팍 돌리는 게 힘들어서……)

pentax mx+a 50mm f/1.7.

서울역 앞엘 갔는데, 별안간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느니 탄핵을 해야 한다느니 어쩌니 하면서 방언을 하듯 고래고래 소리 지르는 사람이 나타났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동안에 찍어야겠기에 좀 서둘렀는데, 다행히 초점과 노출이 그럭저럭 맞았다.

pentax mx+a 50mm f/1.7.

주말에 서울역에 가면 진짜로 이런 사람들이 있다…… 그것도 수백 명 단위로.

pentax mx+a 50mm f/1.7.

청계천에는 동전을 던지는 사람들이 있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었는데, 어떤 이는 동전을 뭉텅이로 들고 와서 연속으로 파바박 던져댔다.

pentax mx+a 50mm f/1.7.

그리고 필름을 다 쓸 무렵에는 왜웅이도 만났다.

그럼 이만

지나고 나니 장마철도 ‘좋았던 시절’이 되고 만다(/w EOS-1)

코닥 울트라맥스 400.

징그럽게 덥다. 덥다. 뜨겁다. 푹푹 찐다. 숨이 막힌다.

기온이 섭씨 30도를 훌쩍 넘어 고공행진 중이시다. 어제는 한 1만 보쯤을 걸었는데, 햇볕이 좀 덜 따가운 해 질 녘에 걸었는데도 그건 정말 죽을 맛이었다. 그렇게 교훈을 얻고 오늘은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지혜를 발휘했다. 역시 에어컨은 인류 문명의 결정체라 하겠다.

코닥 울트라맥스 400.

문득 한 보름쯤 전과 요즘을 비교해 본다. 비에 젖지만 않으면 괜찮았던 것 같은데. 아닌가. 기억이라는 건 미화되기 마련이어서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지도. 완벽한 날씨라는 건 세상에 없다.

코닥 울트라맥스 400.

불어난 물에 잠긴 징검다리의 한쪽 팔 끝 즈음에 앉아서, 그 물이 몰고 오는 서늘한 바람과 이따금 튀어 오르는 물방울을 즐기며 가만히 있었다. 사실 저 때 ‘즐기며’라는 말을 쓸 수 있는 기분은 아니었지만. 그렇다 해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남은 것은 저 때 내 피부에 와 닿은 감각이다. 딱 그때, 마침, 하필, 물이 그렇게 콸콸 흘러댄 것이 내겐 다행한 일이다.

코닥 울트라맥스 400.

필름사진의 매력은 찍는 순간과 찍힌 사진을 보는 순간 사이의 간극에서 오는 것 같다. 오늘 찍은 사진을 오늘 보는 것과 내일 보는 것, 1주일 뒤에 보는 것, 보름 뒤에 보는 것은 각각 다를 것이다. 디지털 사진으로도 그렇게 마음만 먹으면 가능이야 하지만, 사람의 귀찮음은 문명의 이기 따위에 굴하지 않는 법이다.

코닥 울트라맥스 400.
코닥 울트라맥스 400.

생각보다 노출도 잘 맞는 것 같다.

그럼 이만

초여름에 마주친 것들(/w pentax mx+vista 200)

골목에서 마주친 강아지.

필름카메라를 쓰다 보면 필연적으로 겪게 되는 것이, 의도하지 않았는데(중요) 계절의 흐름이 한 롤에 담기는 것이다. 저번에는 필름사진을 하도 안 찍다 보니 늦겨울에서 초봄을 거쳐 꽃이 지는 것까지 36컷짜리 135필름 한 롤에 담긴 적도 있었다. 정작 그럴듯한 사진은 몇 컷 건지지도 못했고. 그래서 이번에는 어떻게든 한 롤을 꽂으면 한 달 안에는 다 쓰려고 노력 중이다. 해보니까 한 달 안에는 다 쓸 수 있을 것 같다.

공사.

펜탁스 mx는 기계식 카메라라서 노출계 외에는 전기를 먹는 게 없는데, 그러다 보니 배터리의 존재 자체를 잊어버려서 노출계가 죽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한다. 그냥 털레털레 산책 나왔는데 배터리가 다 떨어졌다? 그럼 뭐 별 수 있나, 뇌출계로 찍든 다른 노출계 역할을 할 만한 걸 찾든 해야지.

to 발할라.

다행히 세상이 좋아져서, 스마트폰 앱 중에 노출을 표시해주는 앱이 많이 나와 있다. 비상용으로 받아뒀었는데, 그걸 요긴하게 써먹었다. 물론 한 컷 찍고 노출계 들여다보고 이런 식으로 할 수는 없기 때문에, 한 번 맞춰놓고 그다음은 대충 잘 계산해서 맞추는 식으로 해야 효율적일 것이다.(계산하는 법에 대해서는 한 번 글로 정리를 해놓으려고 하는데, 반년 전부터 마음먹어 놓고 아직도 못하고 있다…)

전주 중앙시장.
전주천.
꽃, 벌, 정자.
성당.
누운 자전거.

렌즈는 smc a 50mm f/1.7을 썼다.

2018.06.14. 단오 무렵의 덕진공원.

2018.06.14.

공기가 이상하게 탁했는데, 그래도 오랫동안 드론을 안 날렸으니까 오늘 한 번 날려보자 하고 덕진공원에 갔다. 그러고 보니 단오가 다가오는데, 단오 행사한다고 부스도 설치하고 뭐 이것저것 준비하는 모양이었다. 옛날에는(그러니까 한 오십년 쯤 전에는) 덕진연못 물가에 창포가 많이 자라서 연못물로 머리를 감고 목욕도 하고 그랬다고 하는데, 지금은 실수로라도 저 물에 내 몸이 닿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 그런 시대가 되고 말았다.

2018.06.14.

연잎은 많이 올라왔는데, 연꽃이 피려면 아직 한참 있어야 할 것 같다. 그나저나 저 연화교는 철거한다 철거한다 하면서 아직도 그대로다. 연꽃 시즌이 끝나면 철거하려나? 어쩌면 이번에도 철거 안 할지도 모른다. 그리하여 2062년, 삐걱거리는 연화교를 걸으며 저 멀리 긴 꼬리 달고 지나가는 핼리 혜성을 보게 되는데……

2018.06.14.

약간 오버노출로 찍고 끌어내리는 쪽이 색이 더 잘 나오는 것 같다. 물론 내가 색감 보정을 할 줄 몰라서 하는 소리다.

2018.06.14.

이건 빛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