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츄르를 잊지 말자(잊어버림)

2018.04.17.

밥을 먹고 나오는데 고양이가 앉아 있었다. 행색을 보니 길고양이 같은데, 이번에도 품에 츄르가 없었다. 애석한 일이다.

2018.04.17.

나와 잠깐 눈빛을 교환하다가 곧 자리를 떴다. 신속하게 퀵츄르했다면 좀 더 다가갈 수도 있었을지 모른다.

2018.04.17.
2018.04.17.
2018.04.17.

잊지 말고 주머니에 츄르를 넣어가지고 다녀야 하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