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7. 겨울의 끝자락

2018.02.27.

그렇게 춥더니, 봄이 오기는 오나보다. 날도 싹 풀렸고, 얼었던 연못물도 찰랑찰랑 생기가 넘친다.

2018.02.27.
2018.02.27.

비둘기들도 신나서 날아다니고 막…

이게 딱 3주 전인데. 2018.02.06.

계절이라는 게 이렇게 부지불식간에 지나간다. 이제 미세먼지를 맞을 차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