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로 글을 쓰면 어떻게 되는가?

▲사진은 2018.01.09. 눈 내리는 밤 거리. 항상 깜빡하는 게 있는데, pc화면을 기준으로 삼는 게 너무 익숙해져 있다 보니 pc화면 외의 것으로 볼 수도 있으리라는 생각 자체를 잘 안 하게 된다. pc 시대 사람이라는 사실을 이런 식으로 상기하고 싶지는 않은데. 인간이란 게 이렇게 부단히 앞으로 나아가려 노력하지 않으면 흘러가는 물살에 그냥 더보기…

2017.12.29. 테마도 바꿔보고, 글꼴도 바꿔봄.

문득 웹폰트 쓰는 게 유행이었던 시절이 생각났다. 남의 사이트에 올라간 웹폰트를 무단으로 가져다 쓰던 사람도 있었고, 또 그땐 글꼴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희박해서 윤고딕 같은 것을 불법으로 쓰다가 걸린 사람도 있었다. 나는…… 그냥 대웹폰트시대 이전의 정석이었던 ‘돋움 9pt’를 썼다. 사실 그렇게 쓰면 별로 예쁘지는 않다. 돋움보다는 굴림이 차라리 나았던 것 더보기…

워드프레스 2주차: 뭔가 직관적인 느낌은 아니다

xe가 정말 편했던 게 뭐냐면, 그냥 메뉴를 하나 생성해서 그 밑에 모듈을 붙이거나 하면 그대로 사이트 하나가 딱 만들어진다는 점이었다. 말하자면 관리자 페이지가 직관적이었다는 느낌. 물론 그냥 오래 써서 굳어진 편견일 수도 있다. 워드프레스는 아직 잘 모르겠다. xe의 ‘모듈’이라는 개념이 여기선 뭐지? 메뉴에 페이지를 붙이면 그냥 페이지일 뿐이고. 사이트에 블로그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