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너무 추웠다, 덕진연못.

2018.02.06. 얼음 하늘.

바람이 세게 불었던 탓인지 이번에는 덕진연못 얼음에 흰 방울들이 보였다. 하늘에서 보니까 굉장히 튼튼하게 잘 언 것 같았는데, 얼음판 두께가 얼마나 될런지는 모르겠다. 옛날에는 겨울에 덕진연못 물이 얼면 저 얼음 위에서 스케이트나 썰매를 타곤 했다고 들었다.

2018.02.06.

이렇게 보면 약간 청동거울 같다는 느낌도 든다.

2018.02.06. 연.
2018.02.06. 양자택일 극단적이야

그리고 이날은 DJI 스파크에 탑재된 360도 파노라마 기능을 써봤다. 공중에서 스스로 돌면서 사진 46컷을 찍어 합성해주는 기능인데, 이날은 바람이 좀 분 탓에 연화교가 어긋나버렸다. 바람이 안 부는 날에 다시 해봐야겠다.

(360도 사진을 보시려면 여기를 눌러 스카이픽셀로.)

참, 덕진공원에서 드론을 날리다 보면 전파 간섭을 받는지 신호가 좀 끊기는 지점이 있다. 이날도 첫 번째 비행에서 신호가 끊겨 홈 포인트로 돌아왔다. 조심해서 날려야 하겠다.

 

2018.01.31. 전주천과 한옥마을.

2018.01.31.

어쩌다 평일 낮에 시간이 나서, 이번엔 한옥마을 쪽으로 가봤다. 한옥마을도 한옥마을이지만, 남천교와 청연루를 위에서 바라보고 싶었다. 역시 수평으로 보는 것이나 올려다보는 것과는 또 다른 맛이 있다.

2018.01.31. 남천교와 청연루.

왼쪽은 전주교대 방향이고, 오른쪽은 한옥마을이다. 오른쪽 위에 있는 큰 한옥 건물은 강암서예관, 저 뒤에 있는 커다란 학교 건물은 성심여중고다.

2018.01.31.

 

2018.01.31. 반대편에서 바라본 모습.

날 풀린다더니, 공기는 여전히 차가웠고, 전주천은 일부가 얼어 있었다. 그래도 예열에 걸리는 시간은 좀 덜 걸린 느낌. 이상하게 배터리가 좀 빨리 떨어진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DJI GO4 앱에서 비행 기록을 보니까 그냥 기분 탓이었던 것 같다. 배터리 하나로 12~13분이면 스펙의 조건을 감안하면 딱 제 성능 정도다. 근데 그 12~13분이, 날리다 보면 되게 짧게 느껴진다. 아무래도 멀리 보내기는 어렵겠다. 어차피 눈에 보이는 거리를 생각하면 멀리 보낼 수도 없지만.

2018.01.31. 전주 한옥마을.

한옥지붕인데 다 같지 않고 어떤 것은 알록달록한 것이 재미있다.

2018.01.31. 전주 팔달로.

사진 왼쪽 아래가 남부시장, 오른쪽 중간쯤의 고풍스러운 건물이 전동성당이다. 왼쪽 중간쯤에 풍남문도 보인다.

2018.01.31. 전주 시립도서관.

전주 시립도서관과 언덕. 봄이 되면 이 부근이 철쭉으로 아주 알록달록해진다는데, 전주 살면서도 한 번도 가보질 못했다.

2018.01.31. 전주천 징검다리.

직부감 사진은 언제나 색다르다.

그럼 이만

2018.01.26. 얼어붙은 덕진연못.

2018.01.26.

연일 ‘징그럽게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혹시나 해서 덕진연못(덕진호수?)을 찾았더니, 역시나, 완전히 꽝꽝 얼었다. 수면이 잔잔한 상태로 그대로 얼어버렸는지, 바닥이 그대로 비쳐 보일 정도로 투명한 ‘고오급 얼음’이 됐다.

2018.01.26. 얼어붙은 조각배들.

이런 날씨에 드론을 띄우려면 무엇보다도 배터리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추운 날에는 배터리 전압이 갑자기 떨어지는 수가 있으니, 본격적인 비행 전에 예열은 필수다. 안전한 장소에서 한 2분 정도 가만히 띄워놓고 있으면 그럭저럭 날 수 있는 온도가 된다.

드론 배터리뿐 아니라, 조종기 모니터로 쓰게 되는 폰의 배터리도 신경을 써야 하는데, 이게 날이 너무 추우면 그냥 그대로 팍 꺼져버리는 수가 있기 때문이다. 한 번 그런 일을 겪었는데, 다행히 드론이 매우 가까운 곳에 있어서 안전하게 착륙시킬 수 있었다. 시계 내 비행 원칙이란 건 이런 일을 대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다.

2018.01.26. 얼음의 가장자리.
2018.01.26. 분수대 주변도 물론 얼었다.
2018.01.26.
2018.01.26.

그래도 하늘이 맑아서 약간 위안은 됐다.

2018.01.26. 석양.

그럼 이만

하늘에서 사진 찍는 기계: DJI 스파크 구입

그간 사진 찍는 기계를 많이 만져보고 사기도 하고 그냥 피규어 보듯 전시해놓고 흐뭇해하기도 하고(비중으로 따지면 이게 제일 컸음) 그랬습니다. 사진은 뒷전이고 사실은 카메라가 좋기 때문에 하루 일과 중에 카메라 아이쇼핑(물론 온라인으로)이 빠지지 않죠. 그런데 손에 들고 쓰는 이런 카메라에는 단점이 있습니다. 바로 촬영자가 있는 곳에서만 찍을 수 있다는 거죠. 뭐 …

수동 필름 카메라에 필름 끼우기: 펜탁스 mx를 중심으로

오래전에 썼던 내용을 조금 고쳐서 다시 올립니다. -라고 쓰고 ‘조금’만 고치려고 했는데, 다시 찬찬히 보니까 도저히 못 봐주겠는 흑역사 수준의 글이었어서 결국 다 갈아엎고 다시 썼습니다. 사실 원래는 제가 안 잊어버리려고 써놨던 건데요. 최근에 티스토리 블로그 방문자 수가 갑자기 늘었길래(그래 봤자 수십 명 수준이지만) 뭘까 하고 유입 키워드를 봤더니, ‘필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