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3. “일단 됐고 뭐라도 써라”

사람이 이렇게 모순적이다. 5년 가까이를 글 쓰는 직업을 갖고 살았고, 아마도 앞으로도 글 쓰는 일을 하면서 살 확률이 높은 사람이, 평소에는 글 쓰는 게 이렇게 싫다. 엄밀하게 말한다면 싫다기보단 ‘굳이 써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거나 ‘귀찮다’에 가깝다. 왤까? 그냥 인생이 귀찮은 사람이라서 그런 것 아닐까? 9월의 첫 번째 책으로 곽재식 작가의 더보기…

모바일로 글을 쓰면 어떻게 되는가?

▲사진은 2018.01.09. 눈 내리는 밤 거리. 항상 깜빡하는 게 있는데, pc화면을 기준으로 삼는 게 너무 익숙해져 있다 보니 pc화면 외의 것으로 볼 수도 있으리라는 생각 자체를 잘 안 하게 된다. pc 시대 사람이라는 사실을 이런 식으로 상기하고 싶지는 않은데. 인간이란 게 이렇게 부단히 앞으로 나아가려 노력하지 않으면 흘러가는 물살에 그냥 더보기…

2017.12.29. 테마도 바꿔보고, 글꼴도 바꿔봄.

문득 웹폰트 쓰는 게 유행이었던 시절이 생각났다. 남의 사이트에 올라간 웹폰트를 무단으로 가져다 쓰던 사람도 있었고, 또 그땐 글꼴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희박해서 윤고딕 같은 것을 불법으로 쓰다가 걸린 사람도 있었다. 나는…… 그냥 대웹폰트시대 이전의 정석이었던 ‘돋움 9pt’를 썼다. 사실 그렇게 쓰면 별로 예쁘지는 않다. 돋움보다는 굴림이 차라리 나았던 것 더보기…

워드프레스 2주차: 뭔가 직관적인 느낌은 아니다

xe가 정말 편했던 게 뭐냐면, 그냥 메뉴를 하나 생성해서 그 밑에 모듈을 붙이거나 하면 그대로 사이트 하나가 딱 만들어진다는 점이었다. 말하자면 관리자 페이지가 직관적이었다는 느낌. 물론 그냥 오래 써서 굳어진 편견일 수도 있다. 워드프레스는 아직 잘 모르겠다. xe의 ‘모듈’이라는 개념이 여기선 뭐지? 메뉴에 페이지를 붙이면 그냥 페이지일 뿐이고. 사이트에 블로그를 더보기…

이것은 첫번째 글입니다.

역시 세상을 살아가려면 첫째로 언어를 익히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본디 인류에게는 바벨탑 쌓기 놀이 이래로 이루 다 셀 수도 없는 언어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한 언어들은 모두 ‘인간 대 인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전제로 한 것이지요. 물론 인간 대 인간의 커뮤니케이션은 당연히 중요한데, 이게 없으면 뒤에 리퍼가 있는지 지금 석양이 지는지 어쩐지 알 수가 더보기…